무민사

무민사

  • 지정번호 : 군 보호문화재 제1호
  • 위치 : 미조면 미조마을
  • 사당 : 정면 3칸 / 측면 3칸 팔작 목조와가
  • 부속물 : 내삼문 / 외삼문 관리사 /부속관리사

"지조 지킨 충신, 최영 장군 기리는 사당"

무민사는 최영 장군을 모신 사당이다. 남해대교를 지나서도 40분 정도 달려 남해군의 끝자락 미조면. 무민사는 아름다운 미조항이 내려다 보이는 왼쪽 언덕에 자리잡고 있다.

최영장군은 고려의 유명한 충신인 최유청의 5대손으로 충숙왕 4년(1317)에 출생하였다. 1358년에 양광 전라도 왜구체복사가 되어 서해안과 남해안에 침입하는 왜구들을 격파하는데 큰 전과를 올린 명장이다. 1380년에는 해수도통사가 되어 삼남지방을 순찰, 왜구의 침입을 막기도 했다. 1388년에는 지금의 총리인 문하시중이 되었다. 최영장군은 문화시중이 되어 자신과 고려왕조의 운명을 결정한 요동정벌 계획을 세우게 된다. 그는 왕과 비밀리에 의논하여 원나라를 도와 요동을 정벌하기로 결정했다.

최영 팔도도통사, 이성계 우군도통사, 조민수 좌군도통사. 이렇게 구성된 요동 정벌군 3만으로 원정을 떠났다. 고려말의 혼란을 극복하고 새 왕조를 건설할 야심에 차 있던 이성계는 위화도에서 역사적인 회군을 하여 왕을 폐위시켰다. 최영 장군도 이성계의 손에 파란만장한 생을 마쳤다.

무민사는 조선 중기에 지은 사당으로 알려졌다. 미조진항을 지키던 첨사(종3품)는 어느날 꿈을 꾸었다. 꿈속에 나이가 많은 노인이 나타났다. 노인은 "최영장군의 영정과 칼이 바닷가에 있으니 찾아서 잘 모셔 놓으라"고 했다. 첨사는 꿈에서 깨어나 수문장인 봉장군에게 꿈 이야기를 들려주고 찾아볼 것을 지시했다. 봉장군은 급히 바닷가에 나가 나무로 만든 궤짝을 발견했다. 뚜껑을 열어보니 최영장군의 영정과 칼이 들어 있는 것이 아닌가.

첨사는 이것을 짚으로 싸서 모셔 놓았는데 어느날 갑자기 불이 나자 영정이 날아 올랐다. 그리고 현재의 무민사 자리에 영정이 내려 앉았다. 첨사는 이곳에 조그마한 사당을 지었다. 그리고 이름을 '무민사'라 했다. 끝까지 목숨을 바쳐 나라를 지킨 장군을 기리기 위해 봄, 가을 두 번 제사를 지내고 있다.

여행정보

교통

  • 남해읍에서 19번 국도를 따라 미조항으로 오는 길에 미조초등학교 맞은편에서 무민사를 찾을 수 있다.

숙박

  • 민박, 여관, 모텔 : 미조항 근처로 오면 숙박할 곳이 많다.
  • 펜션 : 세진펜션(010-3863-7452), 해모로펜션(055-867-0331), 미조리조트펜션(055-867-5799), 이레펜션(055-867-6888)

주변 볼거리

  • 미조항, 미조상록수림, 미조해안도로, 바다낚시터, 삼정개 몽돌해변

주변 먹거리

  • 고기의 풍요를 자랑하는 미조항에 들러 반드시 멸치회와 갈치회의 신선함과 고소함을 맛보자. 참고로 멸치회 제철은 3~5월이고 갈치회 제철은 6~11월이다.

문의

  • 관광진흥담당관 관광축제담당 055-860-8601
  • 미조면사무소 055-860-8201
  • 미조마을회관 055-867-6252
  • 무민사 현충회 055-867-7055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미조면행정복지센터 총무팀(☎ 055-860-8201)
최종수정일
2019-01-30 11:0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