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곡마을

작성일
2009-08-14
이름
설천면
조회 :
3740
  • 내곡마을 전경 (5).jpg
  • 내곡(1960년대, 내곡마을 전경, 이장님 제출).jpg
  • DSC_4568.jpg

내곡마을 전경

내곡마을 전경

공동노동으로 가을 일 마친 단결력 으뜸 장자나무 불탄 자리엔 동백나무 숲을 이루고 가지가 휘도록 주렁주렁 매달린 대추가 붉은 빛을 띄기 시작하면 밤은 가시를 떨쳐내며 단단한 껍질을 벗어 속살을 드러낸다. 바야흐로 모든 곡식과 과일들이 여물고 농투산이들의 피땀으로 여물을 채운 벼가 들판을 가득 채우는 한가위가 되면 설천면 내곡마을 청년회는 윷놀이, 석사, 콩쿨대회를 열었다. 동구 밖 돌다리 옆 백사장에 덕석이 깔리면 군내에서 내노라 하는 윷놀이꾼, 노래 한자락 뽑는다 하는 사람들이 제 다 모여 들었다. ‘모야-’ 하는 함성에 윷가락을 던지는 이, 구경꾼, 놀이간 사람들이 얽혀 말을 쓰느라 언쟁이 벌어지고 다른 한켠에선 석사대회에 나온 이들이 주먹만한 돌에 억하 심정을 털어내려는듯 나무기둥을 겨눈다. 부침개에 걸죽한 농주 잔이 돌고 너나없이 어우러지다 어느새 대국산성 위로 보름달이 솟으면 수줍은 처녀들도 밤길을 나와 더러 이웃마을 총각들과 눈맞춤을 하는 사이 노래자랑이 벌어지곤 했다. 진목초등학교 운동회나 인근 5개마을 체육대회가 열리면 48호 작은 마을이지만 3년 연속 우승을 비롯해 늘 좋은 성적을 올리는 짱짱한 마을. 당찬 기백으로 마을을 선도하던 청년회는 문화행사 등을 통해 기금이 조성되자 행정에서 철근 1.5톤을 지원받아 73년 마을회관 신축에 나섰다. 여성들은 자갈을 주워 나르고 남정네들은 돌을 메다 부셔서 자갈을 만들었다. 그렇게 주민이 하나로 뭉쳐 손이 헤지도록 피땀을 쏟은 끝에 군내에서는 흔치 않던 번듯한 2층 슬라브 마을회관을 지어 올렸다. 내곡마을 동산엔 길가까지 가지를 뻗은 어마어마하게 큰 정자나무가 있었다고 한다. 둘레는 장정 여섯명이 팔을 둘러야 닿고 여름에는 속이 빈 나무 안에 4-5명이 들어가 짚신을 삼았다니 그 크기가 짐작이 간다. 그러나 어느해 주민의 실수로 나무에 불이 붙어 일주일 동안 타다 죽고 말았다고 한다. 지금은 그 자리에 동백나무가 자라 작은 숲을 이루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설천면행정복지센터 총무팀(☎ 055-860-8401)
최종수정일
2019-07-02 09: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