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동마을

작성일
2009-08-14
이름
설천면
조회 :
5211
  • 옥동마을 전경 (1).jpg
  • 도래섬 (1).jpg
  • 정자목-동뫼 (2).jpg
  • 옥동1.jpg
풍광좋은 도래섬, 향우들의 마음속 고향 인물 많이 나고 효심 깊은 마을 설천면 고사마을 고개에서 오른쪽으로 난 해안도로를 따라가면 옥동마을이 나온다. 옛날에는 [밭더위] [높은들]등으로 불리었다. 그것은 가뭄이 많아 물이 귀하다는 뜻에서 연유된 이름이다. 1900년경 금음에서 분동되면서 玉洞이라 이름하였는데, 위치상으로 가장 동쪽에 자리하고 있어 떠오르는 해와 달의 그림자가 앞바다에 잠기어 옥구슬처럼 아롱지게 빛나서 옥동이라 이름지어진 것으로 생각된다.부락 뒷동산이 길게 동서로 뻗어 북풍을 막아주기 때문에 겨울은 따뜻하고 여름은 시원한 마을이다. 본동 북쪽에 있는 [회룡]을 [함옥개(含玉浦)] 또는 [도룡굴(回龍)]이라 했는데 [함옥개]는 마을 앞바다에 구슬같이 생긴 조그만한 [도랫섬]이 있어 마을이 그것을 머금고 있다해서 이름한 것이고 [회룡]은 마을 앞 해안선이 용처럼 굽이치고 있는 듯한 것에서 이름지어진 것이다. 옥동마을 향우들은 사진이나 영화에 나옴직한 바닷가에 동실하니 솟은 섬만 보면 대번에 고향임을 알아챈다. 도래섬이라 불리는 이 섬은 옛날 삼천포에서 장배를 타고온 스님 한분이 쉬었다 가며 명당중에 명당이라고 해 류씨 가문에서 이곳에 산소를 썼다. 과연 명당이라서 그랬는지 사라호 태풍이 덮쳐 가옥이 무너지고 살상자가 발생했을 때도 이 섬 무덤은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고 한다. 주민들이 엄숙한 마음으로 풍년풍어 무병장수를 빌며 제를 올린 후 남녀노소 하나로 어울어져 한바탕 난장을 벌이는 동제는 주민들 총화의 장이었다. 그러나 100여년전 금음에서 분동됐다가 합친 후 인구가 불어나 또다시 분동된 옥동마을은 어느해 마을앞 정자나무에서 동제를 지낸 다음날 이유없이 처녀 총각이 죽어나간 사건이 발생, 그때부터 동제를 지내지 않고 있어 아쉬움을 주고 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설천면행정복지센터 총무팀(☎ 055-860-8401)
최종수정일
2019-07-02 09: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