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올해 벼 벼멸구 발생 심각, 자가방제 당부

남해군, 올해 벼 벼멸구 발생 심각, 자가방제 당부

남해군, 올해 벼 벼멸구 발생 심각, 자가방제 당부

방제 시 볏대 아래쪽까지 충분한 살포가 방제 핵심!

 

남해군은 최근 잦은 비와 일조량 부족으로 군내 벼멸구 피해지역이 늘어남에 따라 추가피해 예방 및 농가피해 최소화를 위해 방제 독려에 나섰다.

 

군은 벼멸구 피해확산으로 전 읍면 중만생종 벼를 대상으로 긴급방제가 필요하다고 판단, 군 예산을 긴급 투입해 방제약제를 지원하고 있다.

 

현재 고령화, 부녀화 등으로 방제의 어려움이 있는 곳에서 헬기, 드론 등 항공방제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벼멸구는 주로 볏대 아래쪽에 집중해 있어 헬기, 드론 방제 시 항공기의 하향풍으로 인해 벼가 쓰러지는 등 2차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또 수확시기에 도달한 조생종 벼가 들녘에 혼재돼 있어 농약잔류 가능성을 고려하면 항공방제는 현시점에서 어려움이 많은 실정이다. 이에 따라 남해군은 항공방제보다는 농가에서 직접 자가방제를 할 수 있도록 방제약제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벼멸구의 발생이 급증한 원인은 중국 광서성의 비래해충 발생 밀도가 전년보다 15배 이상 증가한 데다 6월 하순과 7월 장마기간 동안 형성된 기류를 타고 비래해충이 국내로 많이 유입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올해 8월 평균온도가 평년보다 높아 세대 경과기간이 단축되고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해 생육 후기 집중고사(호퍼번)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벼멸구는 비래해충이기에 밀도가 높으면 항공방제 했던 필지에도 피해를 줄 수 있다논을 수시로 관찰해 볏대 아래쪽까지 약제가 충분히 살포되도록 자가방제를 실시할 것을 당부했다.

 

자가방제 시에는 PLS제도(농약안전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 시행에 따른 농약안전사용기준을 염두에 두고 방제를 해야 한다벼멸구가 전역으로 퍼지고 있는 지금, 마을단위 공동방제 등을 통해 어려운 현실을 함께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2020-09-02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