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이커힐스 남해사업, 한 단계 더 도약 발판마련

브레이커힐스 남해사업, 한 단계 더 도약 발판마련

브레이커힐스 남해사업, 한 단계 더 도약 발판마련

한동안 공사가 중단됐던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사업이 다시 탄력을 받고 있다.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사업을 추진하는 대명소노그룹 서준혁 부회장을 포함한 경영진들이 지난 3일 남해군을 방문해 장충남 군수를 예방하고 향후 사업 추진계획 등을 소개했다.

 

대명소노그룹의 서 부회장을 포함한 경영진들이 대거 남해군을 방문한 이유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개발 컨셉 변경을 설명하기 위해서였다. 남해의 아름다운 바다를 한 눈에 담을 수 있게 하면서도 더욱더 자연친화적이고 역동적인 방식으로 개발 방향을 잡은 것이다.

 

특히, 지난해 1030일 기공식 이후 순조롭게 진행되던 공사가 일시 중단되면서 일각에서 제기된 불신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기도 했다.

 

남해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장충남 군수를 비롯해 리조트사업 관련 인허가 부서장과 팀장들이 참석했으며, 대명소노그룹 기획디자인팀장으로부터 개발 계획 초안에 대한 설명을 경청했다. 이어서 군청 간부진과 대명소노그룹 경영진은 법규와 행정절차 등에 대한 실무적인 논의를 했다.

 

대명소노그룹 서준혁 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기공식을 개최하고 사업장이 바쁘게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줘야 했는데 이렇게 사업이 일시 중단된 것에 대해 남해군민들께 미안함을 전달한다남해군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남해의 아름다운 자연 경관에 걸맞는 프리미엄 리조트를 준공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내 공사재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공사의 일시중단으로 군민과 향우들께서 일부 근심이 있었지만 대명그룹 경영진이 직접 남해를 방문해 한 단계 더 도약을 위한 방안을 설명하고, 서준혁 부회장의 사업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니 마음이 놓인다조속한 시일 내 행정과 협의가 진행돼 설리 마을에서 역동적인 움직임이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조면 설리에 들어설 브레이커힐스 남해리조트 건설 사업은 지난 20134월 대명그룹과 경상남도·남해군이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해 2월 실시계획 변경인가와 사업 추진을 위한 인허가가 마무리됐다.

지난해 1030일 기공식을 개최하고 사업 추진 중,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개발 컨셉 변경으로 공사가 일시 중단됐었다




2020-09-04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