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남 남해군수 “추석이 코로나 방역 중대 고비”

장충남 남해군수 “추석이 코로나 방역 중대 고비”

장충남 남해군수 “추석이 코로나 방역 중대 고비”

 

장충남 남해군수가 17일 서울·부산 등 전국에 산재해 있는 남해 향우회에 서한을 보내 추석 연휴 기간 고향 방문 자제를 부탁했다.

장 군수는 이번 추석이 코로나 19 방역이 성공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의 중대 고비라며 향우회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청했다.

장 군수는 서한문을 통해 풍요로운 고향 땅에 안기고 싶고 부모님을 뵙고 싶은 마음이야 오죽하시겠습니까만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해 향우님들의 고향 방문 자제를 간곡하게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장 군수는 이어서 남해군에서는 지난 225일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확진자가 없었다. 군민과 지역 어르신들께서는 청정 남해에서 건강하게 지내고 계시지만 만에 하나 어떤 돌발 상황이 벌어질 지도 모른다며 추석 기간 코로나 19 방역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장 군수는 이에 앞서 지난 16일 열린 읍·면장 회의에서 군수가 직접 향우회에 고향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는 건 처음일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각 읍·면 별로 고향 방문 자제 분위기를 전달해달라고 독려했다.

 

장 군수는 이와 함께 최근 간부회의 석상에서 남해군의 코로나 19 방역 활동에 적극 협조해준 군민들에게 각별한 감사함을 표했다.

장 군수는 남해가 대내외적으로 청정지역으로 알려지면서 많은 관광객들이 찾고 있고 숙박업이나 음식점 등이 다른 지역에 비해서는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 혹자들은 남해사람들이 마늘과 시금치를 많이 먹어 코로나 청정지역이 됐다고 하지만 덕담으로는 옳은 말일 수 있겠으나, 실제로는 군민들의 노고가 고스란히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장 군수는 방역활동에 협조하며 군민들이 감내해온 수고스러움을 충분히 헤아릴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하며 코로나로부터 끝까지 청정한 남해를 지켜가자고 강조했다.





2020-09-17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