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바래길 2.0 책임질 전용 앱 등장

남해바래길 2.0 책임질 전용 앱 등장

남해바래길 2.0 책임질 전용 앱 등장

개발 최종보고회 열고 본격 출시

매력 업그레이드된 바래길에 스마트함까지 가세

 

더 길어지고 더 매력적인 코스로 재탄생하고 있는 남해바래길 2.0‘에 스마트함까지 가세했다.

 

남해군은 비대면 관광 시대의 중요한 여행플랫폼이 될 남해바래길 2.0의 이용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용 앱 개발에 착수했고, 드디어 15일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남해바래길 2.0 전용 앱(이하 바래길 2.0 )은 총거리 231(본선 16개 코스·지선 3개 코스)로 대폭 확장된 남해바래길 2.0‘ 온라인 서비스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바래길 2.0 앱은 이용자 중심의 메뉴 구성을 통해 직관적인 이용이 가능하도록 구성됐다. 특히 각 코스의 시작점이나 도착점으로 이동이 용이하도록 티맵, 네이버지도, 카카오맵과 교통정보가 연동된다.

 

아울러 걷기여행을 할 때 가장 큰 이슈가 되는 길찾기도 노선이탈 알람을 통해 엉뚱한 길 걷는 것을 미연에 방지한다. , 바래길2.0 앱의 길따라가기기능을 활성화시키고 걸으면 노선에서 30m만 벗어나도 진동과 알람이 울려서 길을 잘못 들었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각 코스를 다 걸었을 경우, 코스별 완보뱃지가 활성화되어 자기가 어느 길을 완보했는지 알 수 있고, 그 여행기록이 스마트폰에 직접 찍었던 사진과 함께 저장된다.

 

19개 코스를 다 걸었을 경우 완보인증서 신청을 앱을 통해 할 수 있다.

 

현재 안드로이드 버전은 출시되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남해바래길을 검색해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고, 아이폰 버전은 10월 중순 경 출시 예정이다.

 

남해바래길2.0의 온라인 정보는 스마트폰 앱과 연동되는 새로운 홈페이지(https://baraeroad.or.kr)에서도 만날 수 있다.

 

바래길 2.0 앱은 등산계의 대동여지도라 불러이질 만큼 큰 인기를 끈 램블러앱 제작 업체인 비엔투스가 개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서는 앱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의견이 개진됐다.

 

장충남 군수는 전용 앱 개발이 새로운 바래길의 첫 스타트가 될 것이라며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나간다면 우리 보물섬에 또 하나의 보물로 기록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2020-09-16
제4유형(제1유형+상업적 이용 금지+변경 금지)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4유형 :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 홈페이지 저작권 정책 참조 : 저작권정책 보기

소셜 댓글 작성

댓글을 작성하시려면 소셜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 답변이 필요한 내용은 "해당 게시판"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소셜댓글이란?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아이디로 로그인 할 수 있습니다.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닫기
댓글 작성 폼

소셜 댓글 목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만족도 조사

현재 열람하신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십니까?

평가

담당부서
기획예산담당관 홍보팀(☎ 055-860-3045)